맘스터치 싸이버거 세트

KakaoTalk_20160325_175210138

오늘은 맘스터치 싸이버거세트를 먹었다.

Mom’s touch라는 이름답게 과연 어머니를 감동시킬수 있을까 궁굼했다.

혹은 먹으면 엄마한테 맞는다는 뜻일수도 있다.

 

싸이버거세트의 가격은 5400원.

감자튀김이 너무 작은거같아서 1000원을 내고 업그레이드를 해서 6400원을 내고 먹었다.

foodpic6869713

내가 맘스터치에서 좋아하는건 감자튀김이다.

파파이스와 동일한 감자튀김인데 바삭함이 살아있고 간이 잘 되어있어 케첩이 필요없다.

감자튀김 하나하나에 고르게 양념간이 되어있어 어떤걸 먹어도 너무 짜거나 싱겁지 않은점이 좋다.

read_pic

싸이버거는 치킨버거이다.

치킨 하면 KFC였지만, 맘스터치의 싸이버거를 먹는순간 이제는 KFC는 더이상 가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KFC보다 저렴하고, 맛있다.

바삭하게 튀겨진 치킨은 KFC 그 이상이었다.

특별히 들어간건 없어도 치킨자체가 맛있으니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었다.

이런 후라이드치킨이 들어간 버거에서 중요한점은 치킨을 싸고있는 튀김옷의 맛과, 바삭함이다.

버거에 들은 소스때문에 튀김옷이 금방 눅눅해져서 맛이없어지기 때문에 이걸 잡는게 중요한 과제이다.

맘스터치의 싸이버거는 튀김옷의 간과 바삭함 모두를 잡은 대단한 물건이다.

 

요새 맘스터치 매장이 하나둘씩 생겨나는걸 볼 수 있다.

맥도날드,롯데리아,KFC의 맛없고 가격비싼 버거에 질린 사람들이 맘스터치를 하나둘씩 찾기 시작하는건 아닐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