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트아웃(Light out) 감상문

전에 이 단편을 보고나서 정말 무서웠던 기억이 난다.

이 단편영화가 제대로된 영화로 만들어진다는 소식을 듣고

공포영화마니아인 나는 정말 기뻤다.

.

영화가 시작하고 5분간이 제일 무서웠다.

뒤로갈수록 스토리는 점점 지루해지고

내가 원했던건 깜짝 놀래키는 귀신이었던거지

다이애나에 대한 배경스토리가 아니었다.

다른관객들도 그랬을 것이다.

그런 설명영화를 보고싶었으면 워낭소리같은걸보지

뭐하러 라이트아웃을 보러왔겠는가.

.

뒤쪽에 자동차 라이트를 키는부분에서

대부분의 관객은 웃었고

이로서 공포영화는 실패했다.

마지막의 이해할 수 없는 엔딩은

찝찝한 기분만 만들었다

.

여러모로 졸작인 영화

댓글 남기기